개인신용대출금리

개인신용대출금리

개인신용대출금리

개인신용대출금리

개인신용대출금리

개인신용대출금리

개인신용대출금리 천오백 무인을 상대로 대승을 거둔 것이다.
배로 돌아온 백산은 재빨리 철웅을 앉히고 그의 명문혈에 장심을 붙였다.
“뭐 해? 저 자식들 쫓아가야 할 것 아냐!”잠시 철웅의 내부를 관찰하던 백산은 걱정스런 얼굴로 쳐다보는 일행을 향해 고함을 빽 질렀다.
과도한 충격으로 인해 내부가 뒤엉켰을 뿐 목숨에 지장을 줄 만한 상처가 아니었던 탓이었다.
“그러니까 대장 네 말은 저놈들을 쫓아가자, 이 말이냐?”어이없다는 듯 광치는 수평선 너머로 모습을 감추는 지옥군도의 선단을 가리켰다.
자신들이 타고 있는 배는 노와 돛을 제외하면 아무것도 없다.

그런 배로 철포를 탑재한 배를 추격해 가자니.조금 전이야 방심한 틈을 노린 작전의 승리였을 뿐, 원거리 함포 사격을 받았다면 얼마 버티지 못하고 침몰 당했을지도 몰랐다.
“방금도 이겼잖아!”“그건……..”“그만 해요, 오빠. 그것보다는 다른 일을 먼저 해야겠어요. 할아버지, 오빠와 비슷한 체구의 시체 한 구를 건져 오세요.”“그걸 누가 믿냐, 임마! 그리고 시체가 해안으로 밀려가기나 하겠냐?”주하연의 의도를 알아차린 백산은 슬쩍 미소를 지었다.
아마 자신이 죽은 것처럼 위장하고 싶은 모양이다.
대출카페
환승론
모바일소액대출
주부추가대출
단기연체자대출가능한곳

하지만 육지 한 끝 보이지도 않는 망망대해.이곳에서 자신과 비슷하게 꾸민 시체를 던진다 해도 중원에 닿게 될지 그것도 의문인 상황 아닌가.“너와 비슷한 시체를 골라 사지를 자른다면 가능성이 있을지도 모르지. 어차피 바닷물에 떠밀려 가다 보면 얼굴은 알아먹을 수도 없게 될 테니까.”“거기다 한 가지를 더하면 돼요. 극심한 내상을 당한 것처럼 꾸미는 거예요. 밑져야 본전인데요, 뭘.”파면신개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주하연은 말했다.
“아예 수십 구를 나처럼 꾸미는 건 어때? 그럼 해안으로 밀려갈 가능성이 높아지잖아.”“그러다 사지가 잘린 시체 두 구가 발견되면요?”“두 구……..? 하나만 하자!”잠시 뭔가를 생각하는 듯하던 백산은 어색한 얼굴로 말했다.
주하연의 말대로 한 구만 꾸미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바다로 몸을 날린 유몽이 백산과 비슷한 체형의 무인을 건져 오자 주하연은 그의 몸속으로 내공을 주입했다.
특별히 내부를 건드릴 필요가 없었다.
광치의 장력에 당했는지 시체의 내부는 엉망으로 망가진 채였다.
잠시 시체를 내려다보던 주하연은 백산을 향해 불쑥 손을 내밀었다.
“허리에 감은 것 내놔요.”“이것까지? 싫어야.”눈앞으로 다가온 주하연의 손에 백산은 펄쩍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