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직자대출

재직자대출

재직자대출

재직자대출

재직자대출

재직자대출

재직자대출 “크아악!”“아악!”멈춰 섰던 자들이 산문을 넘어 소림경내로 들어가려는 순간, 처절한 비명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다.
검은 광채가 번쩍 하는 순간, 선두에서 달려가던 대여섯 명이 흐느적거리며 녹아내렸다.
하지만 그들의 죽음은 시작에 불과했다.
주춤거리는 무인들을 향해 검은 동체가 뛰어들었고, 그들은 제대로 반항조차 하지 못한 채 픽픽 쓰러졌다.
어떤 이는 몸이 녹아들었고, 어떤 자는 찢긴 단전에서 피를 흘리고 있었다.


“뒤에서 쳐라! 죽이란 말이다!”쓰러진 부하들을 보며 전죽은 고함을 내질렀다.
하지만 그의 고함은 부하들의 죽음을 더욱 앞당기는 결과를 가져왔을 뿐이었다.
동시에 달려들었던 부하 열 명이 흐물흐물 녹아내리는 광경을 전죽은 지켜보아야 했다.
“독공 고수였단 말이냐?”전죽은 경악한 얼굴로 외쳤다.
“빌어먹을……. 후퇴하라!”결국 전죽은 후퇴 명령을 내렸다.
100만원대출
주부아파트담보대출
주부추가대출
대출받는방법
신불자대출

개죽음 당하는 것보다 목숨을 보전하는 게 더 낫다는 생각을 했던 것이다.
전죽의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북황련 무인들은 기다렸다는 듯 몸을 날렸다.
“돌아오겠다, 놈!”“얼마든지 환영하마. 다음에 오더라도 소림사 산문은 절대 넘지 말거라! 응?”몸을 돌리려던 모사의 눈에 이채가 서렸다.
북황련 무인들이 도망치는 곳으로부터 엄청난 기운이 다가오고 있었던 거였다.
그쪽을 뚫어져라 쳐다보던 모사는 소름이 돋는 듯 팔을 쓰다듬었다.
“너도 느꼈냐?”어느새 곁으로 다가온 모사가 섯다를 보며 물었다.
“드디어 무림이 미쳤나보다.
우리 정도 되는 자가 나타난 걸 보면 말이다.
”섯다는 비틀린 웃음을 머금었다.
“악!”“커억!”“으악!”“적이 아닌가 보네?”멀리서 짤막한 비명 소리가 들려오자 섯다는 의아한 얼굴로 모사를 쳐다보았다.
방금 도망쳤던 북황련 무임들의 비명 소리가 분명했다.
“글쎄…….. 빌어먹을 인간!”전면에서 나타나는 일단의 무리를 보며 모사는 나직한 욕설을 뱉어냈다.
검은 승복을 걸친 이십여 명의 중에 둘러싸여 있는 자. 검은 가사를 걸치고 검게 그을린 얼굴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