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가계대출

저축은행가계대출

저축은행가계대출

저축은행가계대출

저축은행가계대출

저축은행가계대출

저축은행가계대출 “빌어먹을!”남효운은 나직한 신음을 내뱉었다.
멀리 떨어져서 보니 아군의 상황이 확연하게 들어왔다.
많은 인원으로 인하여 배의 속도는 현저하게 떨어진 채고, 자칫 전복될 위험마저 있었다.
만일 파도라도 친다면.남효운은 조금 전 화살이 날아왔던 호숫가를 흘끔 쳐다보았다.
그곳 또한 상당수 무인들이 매복해 있을 터이고, 배를 떠나 뭍으로 간다 하더라도 제대로 빠져나갈 수 있을는지 그 또한 의문이다.
무엇보다 스스로가 내키지 않았다.


뭍으로 간다는 것은 곧 패배를 의미하기 때문이었다.
기껏 삼백여 명의 병력이 전부인 남궁세가가 아닌가.‘좋다, 호수에서 끝장을 본다.
’내심 결심을 굳힌 남효운은 좌우를 둘러보며 고함을 내질렀다.
“전속 항진하라!”이십 척의 배가 빠른 속도로 물살을 갈랐다.
“탈취하여 우리 배로 만들면 되는 거다.
그럼……. 저건.”전면을 노려보던 남효운의 눈이 찌어질 듯 커졌다.

남궁세가 창해호 뒤로 수십 척의 배가 다가오고 있었다.
하류에서 올라오는 배들이었다.
“설마 남궁세가만이 있는 게 아니었단 말인가?”그 참에 창해호에서 내공이 가득 실린 남궁무의 고함 소리가 들려왔다.
“광풍성 무인들은 돌격해라!”“광풍성이란 말이냐? 어찌……..”맥이 탁 풀렸다.
광풍성주인 귀광두 앞에 무릎을 꿇었다가 외면을 당했다고 하였다.
천붕십일천마 누구도 남궁세가를 받아 주지 않았다고 하였다.
그런데 광풍성이라니.“강호 무림 전부를 속였단 말이더냐.”뒤통수를 얻어맞은 기분이었다.
천붕십일천마가 광풍성을 비운 이유는 저들 때문이었다.
남궁세가를 비롯한, 수많은 무인들이 광풍성에 남아 그곳을 지키고 있었던 것이다.
‘그렇다고 변하는 것은 없다.
우린 천하제일이다.
’“통천연맹 무인들은 적을 도륙하라!”이내 표정을 추스른 남효운은 부하들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