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저축은행추가대출

페퍼저축은행추가대출

페퍼저축은행추가대출

페퍼저축은행추가대출

페퍼저축은행추가대출

페퍼저축은행추가대출

페퍼저축은행추가대출 도무지 백산의 말이 믿어지지가 않았다.
소리 없이 싸웠다고 하지만 전부가 심검을 익힌 고수들이다.
주변이 초토화되고 가루로 변할 터인데 아무런 기운도 감지하지 못했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거 거짓말이지?”의심스런 얼굴로 백산을 쳐다보며 광치는 소리쳤다.
“정 의심스러우면 가보든지.”“저 먼 곳을 뭐 하러 가냐. 남는 것도 없는데.”뒤편 봉우리를 흘끔 쳐다보며 광치는 낮게 투덜거렸다.
“남는 것도 없는데 뭐 하러 관심을 가져, 임마. 이겼으면 됐지. 그딴 데 관심 두지 말고 가서 일할 생각이나 해. 강호를 다스리려면 해야 할 일이 태산이란 거 몰라?”“맞다, 우리가 이겼지. 그런데 어째 실감이 안 나지?”광치는 고개를 갸웃거렸다.


분명 전쟁에 이겼고, 승자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기쁘다거나, 감격스럽지 않았다.
마치 당연한 일을 한 것처럼 느껴질 뿐이었다.
실감이 나지 않는 사람은 비단 광치뿐만이 아니었다.
산등성을 따라 정상에 도착한 나숙선도 실감이 나지 않는 건 마찬가지였다.
다행히 지존인 뇌우는 말짱했다.
주변 또한 마찬가지였다.
10등급대출
군인대출
직장인신불자대출
대출받기쉬운곳
월변대출
무직자전세자금대출
익산일수

무릎을 쓸던 수풀하며, 나무나 바위들이 전부 그대로였다.
아무리 둘러봐도 비무를 했음직한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어떻게 된 겁니까, 마존.”나숙선은 망연한 얼굴로 앉아 있는 뇌우를 향해 다가갔다.
그리고 조심스레 물었다.
아무리 보아도 그는 비무를 치르지 않은 게 분명했다.
“졌소, 아주 깨끗하게.”“어떻게.”“일곱 명이 동시에 덤비겠다는데 어쩔 거요. 항복해야지.”조금 전 상황이 떠올라 뇌우는 인상을 찌푸렸다.
지저만상신공을 익혔고, 아직 누구에게 지리라는 생각을 해 보지 않았다.
해서 백산 일행이 올라오자 당당한 얼굴로 입을 열었다.
누구부터 시작할 거냐고.그러다 어이없는 광경을 보고 말았다.
백산을 비롯한 천붕십일천마 여섯 명이 일렬로 늘어서더니 공력 전이를 시작한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