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론이자

햇살론이자

햇살론이자

햇살론이자

햇살론이자

햇살론이자

햇살론이자 유리카는 나를쳐다보더니 곱게 눈을 흘겼다.
“자꾸 몸 함부로 다룰래? 왜 끼니도 제때 안 챙겨먹고 그래?” “…… 미안.” 다른 할 말이 있을 리 없다.
나는 계면쩍게 웃으면서 갑자기 더 배가 고파온다는 생각을 했다.
엘다렌이 흠흠, 하며 입을 열었다.
“오늘, 저녁 식사 끝난 뒤에 아티유 선장을 설득해 볼까 생각한다.


” 오늘, 오늘이라……. 과연 잘 될까? 내가 굳이 반대할 이유는 없었다.
나는 고개를 끄덕였다.
“기분은 괜찮아?” 유리카가 다시 한 번 내 얼굴을 바라보며 묻는다.

아마도 어제의일 때문이겠지. “그럼, 괜찮지 않고.” 나는 아까 한 이상한 생각들을 일부러 떨쳐버리려는 것처럼 크고밝은 웃음을 지어 보였다.
이렇게 쾌청하고 좋은 날씨에, 아무 문제도 일어나지 않았는데, 무엇 때문에 이상한 생각을 해야겠어? “가서 나 밥 먹는 거나 구경할래?” “야, 그게 구경거리나 되냐? 그런 걸 뭐하러 구경해?” “왜…… 그런 거 구경하는 게 취미인 사람도 있어. 남 먹는 거 빤히 쳐다보면서 무안 주는 사람.” “평소에 무안 못 당해서 안달이 났냐? 무안을 사서 당하려고 하게?” “내가 언제 그렇대? 하여간 남의 말을 저렇게 못 알아듣는다니까. 싫으면 관두면 되잖아. 난 가서 홀로 외로이 꾸역꾸역 뱃속에 다 늦은 아침 쑤셔 넣을 테니까, 넌 여기서…….” “아휴, 저 키만 큰 어린애.” 유리카가 살짝 웃으면서 내 옆구리를 찔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