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대출

24대출

24대출

24대출

24대출

24대출

24대출 하지만 이대호는 개 기르는 걸 그만두지 않았다.
분타원 중, 개를 잡아먹는 자들이 나오면 파문을 시킬 정도로 엄격하게 대했고, 어느덧 무호분타에서 기르던 개는 백여 마리에 달했다.
“악 시주를 찾아왔기에 소림으로 갔다고 했소이다.
그런데 그들은?”개방 무인임을 알아차린 명교사 주지 자원은 떨리는 목소리로 대답했다.
새벽녘에 느닷없이 찾아 들었던 여인은 익히 아는 얼굴이었다.
아니, 가장 반가운 사람이었다.

왕야가 반역자로 몰렸다고 했을 때 그녀의 생환을 위해 불공을 올렸다.
다행히 부처님이 소원을 들어 주신 것 같아 감사하기 그지없었다.
그녀가 억만금의 거처를 물었을 때 곧바로 가르쳐 주었다.
오히려 자신보다 더 그녀를 걱정했던 사람은 억만금이었다.
서둘러 쫓아가면 따라 잡을 수 있을 거란 말도 함께 길도 세세하게 가르쳐 주었다.
그런데 그들을 찾는 이가 나타날 줄이야.“그들은 반역자이자 무림공적이다.
너는 돕지 말아야 할 자들을 도왔다.
시장일수
신불자급전
기대출과다자추가대출
천안자동차대출
개인회생대출

”“아미타불! 소승은 몰랐소이다.
그분이 봉선군주님인 줄은 정녕…….”자원은 눈을 감고 말았다.
사내의 몸에서 지독한 살기가 흘러나옴을 느낄 수 있었다.
그는 으르렁거리는 개떼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넌 두 가지 죄를 범했다.
반역자의 딸을 군주라 칭했고, 무림공적을 도왔다.
그 죄에 대한 대가는 죽음이다.
없애라!”이대호는 부하들을 향해 차갑게 명령하고는 몸을 돌렸다.
“시주, 모르고 한 일이었소이다.
그들이 누구인지……. 으악!”자원을 필두로 명교사의 새벽은 처절한 비명 소리로 얼룩졌다.
백여 명의 동료를 잃은 무호분타원들은 이미 야수였다.
조그마한 사찰에서 불심에 정진하고 있던 승려들, 세상사에 전혀 관심을 두지 않는 그들을 향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